2 DAYS AND 1 NIGHT LUXURY PACKAGE IN DRESDEN, GERMANY

The city selected as the most beautiful city for women to live in Germany

 

COURSE INTRODUCTION

A Single fare  :  6,000CZK (Less than 2p: 7,000CZK )
Available Person  :  2~4        
The time required :  Moving time ( 2H 30M a way )

AUGUSTUSBRUCKE

아우구스트 다리

아우구스투스 다리는 독일 작센 주의 드레스덴 시에 있는 다리다. 1907년에서 1910년 사이에 지어졌다. 엘베 강을 건너는 도로 다리는 북쪽(오른쪽 둑)의 인네르 니우스타트(왼쪽 은행)와 남쪽의 도시의 역사적인 지역(왼쪽 은행)을 연결한다. 적어도 12세기 이후 같은 장소에 다리가 있었다. 아우구스투스 2세 폴란드와 작센의 강자 아래 1727년에서 1731년 사이에 새로운 사암다리가 건설되었다. 이 다리는 현재의 사암 교량으로 대체되었고, 9개의 아치형 교량으로 대체되어 하천 교통의 폭을 넓혔다. 빌헬름 크레이스와 테오도르 클렛이 디자인했다.

ZWINGER

츠빙거 궁전

독일 바로크 양식의 최고걸작이라고 불리는 건축물로 1732년 작센의 프리드리히 아우구스트 1세 선제후(폴란드의 아우구스트 2세 국왕)의 여름별장용으로 건축되었다. 내부에는 다섯 개의 미술관, 박물관이 있으며 특히 역사 박물관과 라파엘로의 ‘시스티나의 마돈나’가 있는 고전거장회화관이 주요 볼거리이다.

KATHOLISCHE HOFKIRCHE

궁전 성당

젬퍼오퍼 바로 옆에 있으며, 5000평의 부지에 높이 85m에 이르는 작센 지방에서 가장 큰 가톨릭 교회이다. 이탈리아의 건축가 가에타노 키아베리의 설계로 1783년에서 1751년 사이에 지어졌다. 선제후 아우구스트 2세가 작센 지방을 다시 가톨릭화하려는 목적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1980년 이후 드레스덴-마이센 가톨릭교구의 대성당으로 사용되었다. 작센 가의 납골당이 마련되어 있으며, 독일 최초의 오르간 제작자로 유명한 질버만의 웅장한 오르간과 화려하고 아름다운 로코코 양식의 설교단이 눈길을 끈다. 외부의 1·2층 꼭대기는 많은 성상들로 장식되어 있는데, 그 모습이 밀라노의 두오모 성당을 연상시킨다. 드레스덴의 약 90%를 며칠 사이에 잿더미로 만든 제2차 세계 대전의 공습으로 인해 궁정 교회 또한 많은 피해를 입었으며, 검게 그을린 건물 위에 흰색으로 보수된 흔적이 선명하게 남아있다

STALLHOF FURSTENZUG

슈탈호프 벽화 (군주의 행렬)

독일 드레스덴의 후르스텐구그(영어:Prince Procession of Prince)는 작센 통치자들의 기마 행렬을 그린 대형 벽화다. 원래 색소니의 지배 가문인 웨틴 왕조의 8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871년에서 1876년 사이에 그려진 것이다. 이 작업을 내후성 있게 하기 위해 1904년에서 1907년 사이에 약 23,000개의 마이센 도자기 타일로 대체하였다. 길이 102m (335ft)로 세계에서 가장 큰 도자기 공예품으로 알려져 있다. 이 벽화는 1127년에서 1904년 사이에 베틴 왕가의 35명의 황자, 선거인, 공작, 왕들의 초상화를 전시하고 있다.

FRAUENKIRCHE DRESDEN

프라우젠 교회

18세기에 지어진 이 교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드레스덴의 폭격으로 파괴되었다. 남은 유적은 동독 지역 지도자들의 결정에 따라 전쟁기념물로 50년 동안 남겨졌다. 이 교회는 1994년부터 독일의 통일 이후 재건되었다. 외관의 재건은 2004년에, 내부는 2005년에 완성되었다. 이 교회는 2005년 10월 30일 개신교의 10월 31일 개신교의 개신교 기념일을 지키면서 다시 개교하였다. 많은 귀중한 바로크 건물이 있는 주변 네오마르크 광장 또한 2004년에 재건되었다

RESIDENZSCHLOSS

드레스덴 성

12세기부터 작센 공국의 역대 왕들이 살던 성으로, 증축과 복원을 거듭해 복합적인 양식의 건축물이 되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대공습으로 파괴되었으나, 옛 왕궁 마굿간 외곽을 둘러싸고 있는 아우구스투스 거리 옆의 슈탈호프벽만은 기적적으로 전화를 모면했다. 슈탈호프벽에는 길이 101m, 높이 8m의 마이센 자기 타일로 만들어진 '군주들의 행진'이라는 벽화가 남아 있는데, 무려 25,000여 개의 타일이 쓰였다고 한다.

BERGHOTEL BASTEI

작센 스위스

18세기에 스위스 출신의 화가 아드리안(Adrian Zingg)과 안톤 그라프(Anton Graff)가 이 산이 고향인 스위스의 유라(Jura) 산맥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 작센의 스위스라 표현 하기 시작했다. 이후 신학자였던 빌헬름 레브레히트 괴칭어(Wilhelm Lebrecht Götzinger)가 자신이 출판한 책에 이 지역을 작센의 스위스라고 묘사하면서 이 지역의 명칭으로 굳어지게 됐다.
19세기에 많은 여행객 들이 찾아 오면서 유명해 졌다. 화가인 루드비히 리히터(Ludwig Richter)와 오페라 마탄의 사수(Der Freischütz)로 유명한 칼 마리아 폰 베버(Carl Maria von Weber)가 작품 활동을 할 때 이 산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 1990년 9월부터 이 지역의 일부가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소규모 그룹을 위한 맞춤 VIP 여행

Tel : 420775365454

Zlatnická 1124/7, 110 00, Nové Město, PRAHA 

  • Facebook
  • Twitter
  • LinkedIn

IČO : 08425442
Copyright © Epiaworld Czech, s.r.o. 2019 All Rights Reserve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